국제산악계 소식

말로만 “등반 전 카라비너 확인한다”

작성자 정보

  • 국제교류위원회 작성 541 조회
  • 작성일

컨텐츠 정보

  • 0 댓글

본문

설문 응답자 90% 수긍하지만 실제로는 10% 

오토빌레이란 별도의 확보자 없이 용수철을 사용해 자동으로 로프가 당겨 올라가 혼자서도 로프 등반을 할 수 있는 장치를 말한다. 오토빌레이 사용 중 로프를 안전벨트에 정확히 체결하지 못해 가끔 추락사고가 발생하곤 했다. 이 문제에 관해 미국의 실내암장연맹(CWA)에서는 지난 2022년 8개 암장 700여 명을 대상으로 조사를 벌였다. 먼저 설문조사에서는 응답자 95.4%가 로프가 제대로 매듭이 되어 있는지를 두 번 확인한다고 응답했다. 확보장비에 로프가 제대로 연결되었는지, 잠금카라비너가 확실히 잠겨 있는지 등의 질문에도 비슷한 비율로 압도적으로 긍정을 표시했다. 


그러나 이들의 행동을 관찰한 결과는 응답과는 크게 달랐다. 매듭을 제대로 했는지 두 번 확인한 사람은 전체의 54%였다. 특히, 오토빌레이 체결을 실제로 두 번 확인한 사람은 겨우 10%에 지나지 않았다. 이에 실내암장연맹에서는 지난 6월 실내암장들에게 다음과 같은 지침을 제공했다. ▲암장주는 오토빌레이를 사용하는 모든 이에게 사용설명을 제공해야 한다. 영상을 보게 하는 게 효과적이다. ▲등반자가 오토빌레이 사용법을 숙지했는지를 평가하고 이를 기록해 둔다. ▲사용하지 않을 때는 오토빌레이를 바닥과 넓은 천으로 연결된 ‘배리어’와 연결해둔다. 오토빌레이 사용장소라는 게 명확해지기도 하고 등반자가 안전벨트에 결속하는 것을 잊는 것을 방지한다.


0b5ac52ec6ebb5a6dddc141d6e0107f0_1699850812_1634.jpg

오토빌레이로 등반하는 사람 옆에 사용하지 않는 오토빌레이 로프가 배리어에 걸려 있다. 사진 네온.


0b5ac52ec6ebb5a6dddc141d6e0107f0_1699850814_1753.jpg
등반 시작 전에 확보자와 등반자가 서로 매듭과 확보기구를 제대로 결속했는지를 재차 확인하는 것은 무척 중요하다. 사진 코넬대학.

관련자료

댓글 0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알림 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