국제산악계 소식

2028년 로스앤젤레스 올림픽에는 콤바인 종목 없어질까

작성자 정보

  • 국제교류위원회 작성 401 조회
  • 작성일

컨텐츠 정보

  • 0 댓글

본문

2024년 파리올림픽에는 속도 부문은 분리돼 

국제스포츠클라이밍협회(IFSC)에서 지난 52020년 연차보고서를 공개했다. 84쪽의 보고서는 크게 2020년 재정 상황에 대한 보고와 향후 국제 대회의 추이에 대한 계획을 밝혔다.


협회 수입은 전 세계적인 코로나19 타격으로 2019년의 350만 달러에서 30퍼센트 정도 하락한 240만 달러를 기록했다. 다만 국제올림픽위원회(IOC)의 코로나19 관련 특별 지원금으로 감염병 수칙을 지키면서 행사를 치러나갈 수 있었다고 밝혔다.


보고서에서는 2028년 로스앤젤레스 올림픽의 스포츠클라이밍 향방을 언급해 주목된다. 현재 도쿄올림픽은 남녀 각각 1개씩의 메달밖에 없다. 볼더링, 난이도, 속도 세 부문을 합한 콤바인 방식으로 많은 논란이 제기돼 왔다. 2024년 파리올림픽은 속도 부문이 별도의 메달로 분리된다. 로스앤젤레스 올림픽에서 클라이밍 종목에 메달이 몇 개일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. 협회는 중장기 추진과제로 세 부문에 각기 하나씩 메달을 책정하는 방식으로 관철되도록 노력한다는 방침이다.


장애인 등반대회인 패러클라이밍도 2028년 로스앤젤레스 올림픽에서 정식종목으로 승격되도록 노력한다고 밝혔다. 국제올림픽위원회와 긴밀히 협력하는 북남미게임에서 이미 2023년 대회에 패러클라이밍이 정식종목으로 포함된 바 있다. 오는 10월에는 로스앤젤레스에서 패러클라이밍 월드컵도 개최될 예정이다.


f48df7f16a06e806b87ecb6daab87b75_1623655387_0084.jpg

국제스포츠클라이밍협회의 2020년 연례보고서.


f48df7f16a06e806b87ecb6daab87b75_1623655387_1542.jpg
 

도쿄올림픽 클라이밍 경기장 전경. 

 

관련자료

댓글 0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알림 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