국제산악계 소식

프랑스산악연맹이 조직한 네팔 훈련등반대 눈사태로 실종

작성자 정보

  • 국제교류위원회 작성 119 조회
  • 작성일

컨텐츠 정보

  • 0 댓글

본문

네팔 쿰부 지방 밍보아이거(6017m)를 등반하던 나이 어린 프랑스 3인조 등반대가 눈사태로 실종됐다. 이번 네팔 원정은 프랑스산악연맹의 훈련프로그램 마지막 과정으로, 젊은 등반가 8명이 두 팀으로 나누어 네팔의 쿰부 지방에서 5~6천 미터 산 여러 개를 오를 계획이었다. 셋은 10월 26일 출발해 첫날은 순조롭게 등반을 이어갔다. 그런데 계획한 4일이 지난 뒤에도 돌아오지 않자 헬리콥터를 동원해 수색에 나섰다. 그러나 등반 흔적만 발견했을 뿐 생존자를 찾지 못했다. 눈사태 자국이 있었다. 한편 이번 등반은 네팔 정부로부터 등반 허가를 받지 않고 올라 논란이 되었다. 


5593e3e1c11e2b3065ef6f6e99b57054_1637922873_1472.jpg
헬기에서 촬영한 밍보아이거 하단 지점. 등반 흔적이 파란 동그라미로 표시되어 있다. 사진 카일라시헬리콥터서비스.


관련자료

댓글 0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알림 0